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
 
| BASKET | ORDER | HELP DESK |
 
라이프소품
도서/사진집음반인테리어
패션소품아이디어상품
스트랩/핸드그립
넥스트랩핸드스트랩핸드그립
빈티지스트랩삼각대/가방용
필터/주변용품
중고필터UV 필터CPL 필터ND필터
접사/크로스/소프트흑백/색온도/적외선
화이밸런스필터사각필터(Cokin)
업링/다운링케이스/액세서리
플래시/노출용품
중고플래시중고노출계
플래시플래시배터리팩
옴니/소프트박스노출계
핫슈/플래시어댑터동조기
반사판/디퓨저그레이카드/WB
배터리/충전기
필카용배터리건전지(AA/AAA)
충전지(AA/AAA)충전기(AA/AAA)
카메라 배터리배터리팩/세로그립
카메라 충전기어댑터/액세서리
카메라가방
빈티지가방빈티지케이스
숄더백줌백/웨이스트백배낭가방
하드케이스파우치/렌즈케이스
컴펙트케이스쿠션칸막이/ACC
후드/렌즈캡
렌즈앞캡렌즈뒷캡
바디캡전용후드
고무후드호환용품
현상/인화/보관용품
현상약품세트흑백현상약품
현상암실장비인화지
보조용품마운트/속지/보관
메모리/저장장치
CF메모리SD메모리리더기
마이크로 SD카드USB/허브
외장하드/저장장치
커스텀스킨/커버
PVC 부착형스킨
삼각대/헤드/셀카봉
셀카봉삼각대비디오삼각대/헤드
모노포드볼헤드/헤드
촬영용그립퀵슈/플레이트
미니삼각대케이스/액세서리
크리닝/청소용품
CCD/렌즈크리너브러쉬/브로워
청소용천/융/장갑
보관/방수/보호용품
LCD 액정보호용품카메라보관함
수중카메라/비디오방수팩(디카팩)
촬영조끼/장갑레인커버/방습제
카메라포켓/케이스
접사링/변환어댑터
접사링/컨버터망원용 컨버터
렌즈변환어댑터리버스링업링/다운링
스캐너/스캔장비
필름스캐너/장비
파인더/셔터용품
중고와인더
앵글파인더/뷰어모니터뷰어
아이피스/아이컵소프트버튼
릴리즈카메라 그립
페이퍼/크리닝용품
프린팅/페이퍼용품포토페이퍼
인쇄용지프린터/토너
시청각장비루페/라이트박스
스파이더(데이터컬러)
앨범/액자
일반앨범액자미니/즉석앨범
기타/촬영보조용품
수리공구사다리
수평계기타용품
Matin 컬러캡
 
{{$a_14}}

현재 위치

  1. LIFE


사울 레이터의 모든 것(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소비자가 ₩20,000
판매가 ₩18,000
적립금 90P (0.50%)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상품정보 영화 '캐롤'의 시작점
몽환적이고 서정적인 시선
트렌드 .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사울 레이터의 모든 것 수량증가 수량감소 (  9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책소개


뉴욕이 낳은 전설, 사울 레이터 사진 에세이 한국어판 정식 출간. 60년 만에 세상에 알려진 천재 포토그래퍼 사울 레이터의 작품과

언어를 담은 사진 에세이다. 사진과 회화로 구성된 대표작 230점과 그의 남긴 말들을 집대성한, 그야말로 ‘사울 레이터의 모든 것’이다.


컬러 사진의 선구자, 슈타이들이 우연히 발견한 거장, 영화 '캐롤'의 시작점, 뉴욕이 낳은 전설…

사울 레이터를 수식하는 말들은 지금도보는 이들에 의해 재탄생되고 있다. 과감한 구도와 강렬한 색감, 몽환적 분위기와

서정적 감성이 어우러진 그의 작품은 사진이라기보다 이야기이며 한 편의 시다.


책에는 작품뿐 아니라 그만의 생각을 담은 문장들이 함께 실려 있어 사진집 이상의 울림을 준다.

스튜디오보다 거리, 유명인보다 행인, 연출된 장면보다 평범한 일상, 빛보다 비를 더 사랑하여 “나에게 철학은 없다. 다만 카메라가 있을 뿐”

이라고 말했던 진짜 포토그래퍼. 60년이 지난 지금, 독일, 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등 국경과 세대을 초월하여 뒤늦게 큰 사랑을 받는 이유다.




목차


작품

Fashion-Street-Color-Drawing-Nude


해설

화가의 면모 · 마지트 어브

뉴욕 나비파 · 폴린 버메어

뒤로 몰래 다가와 왼쪽 귀를 간질이는 사진 · 시바타 모토유키

아름답던 시절의 아름다운 순간의 기록 · 권정민


사울 레이터 연보





출판사 서평


컬러 사진의 선구자, 사울 레이터를 찾아서



우연히 발견된 거장


2005년, 업무 차 뉴욕을 찾은 한 독일인이 있었다.

그의 이름은 게르하르트 슈타이들. 책을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는 독일의 유명 출판사 ‘슈타이들’의 대표였다.

약속 장소에 너무 일찍 도착했던 그는 근처를 배회하다, 적당히 시간을 보내기 위해 하워드 그린버그 갤러리에 들어갔다. 그곳에서

게르하르트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뜻밖에도, 지금까지 알지 못했던 한 사진가의 몽환적이고 대담하며 시적인 사진들이었다. 슈타이들은

그의 작품을 엄선하여 'Early Color'라는 제목의 사진집을 출간했고 이 책은 출간과 동시에 대중적 반향을 일으켰다. 뉴욕이 낳은 전설,

사울 레이터는 그렇게 60년 만에 세상에 알려졌다. 자유분방하면서도 예술적 영감으로 가득했던 뉴욕의 순간들을 날카롭고 따스한 눈길로

캐치한 사울 레이터의 사진들은 뒤늦게 평단의 주목을 받았고, 시간의 흐름과 무관하게 지금 대중들의 시선도 사로잡고 있다.



사진가가 되기까지, 그만의 독특한 인생 스토리 


레이터는 1923년 독실한 유대교 집안에서 태어나 랍비가 되기 위한 교육을 받았다. 10대 후반 예술에 대한 관심이 커지기 시작했지만,

저명한 탈무드 학자였던 아버지의 뜻을 따라 유대교 율법학교에 입학했다. 그러나 율법학교를 중퇴한 후 화가가 되기 위해 23세에 뉴욕으로 떠났다.

뉴욕에서 만난 친구이자 화가인 푸세트 다트의 영향으로 사진에 입문하여 패션 잡지인 '하퍼스 바자', '에스콰이어', '엘르', 영국 '보그' 등은 물론

'라이프' 같은 시사 잡지에도 꾸준히 자신의 작품을 실었다.


그러나 그는 중대한 의미를 갖고 있는 역사적인 순간을 담기보다는 금방 사라지는 찰나의 순간을 담길 원했다. 평범한 일상에서 보이는 사소한 것의

아름다움을 잘 알고 있었던 그는 세상에게 설교하지 않고 오로지 순수하게 관찰하는 사람으로 남고자 했다. 그래서 레이터의 사진에는 거울과 유리창이

자주 등장한다. 피사체를 평가하지 않으려는 것이다. “나는 염두에 둔 목적 없이, 그저 세상을 바라본다”라는 그의 말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당대 최고의 전시기획자인 에드워드 스타이켄의 눈에 띄어 1953년 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 몇 점의 사진이 전시되긴 했으나

그 이후 2000년대 후반까지 거의 60년간 그의 사진은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


“인생 대부분을 드러나지 않은 채 지냈기에 아주 만족했다. 드러나지 않는 것은 커다란 특권이다”라고 말하던 포토그래퍼, 사울 레이터가 보여주는

뉴욕의 풍경은 그의 생각처럼 꾸밈이 없고 담백하며 느린 듯하나 매혹적이다. 존재를 드러내지 않은 채 작품 활동을 계속했던 그는

뒤늦게 유명해진 후에도 자신의 성공을 그리 대단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한다. 그의 인생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In No Great Hurry:13 Lessons in Life with Saul Leiter서두를 것 없다:

사울 레이터의 삶으로 보는 13가지 교훈'는 세상에 이름을 알리기보다 세상을 꾸미지 않은 그대로 카메라에 담고자 했던 그의 철학을 잘 보여준다.


컬러 사진의 선구자


20세기 포토저널리즘의 대명사 매그넘 포토스는 1950년대에 컬러보다는 흑백 사진을 선택했다. 보도사진의 선두에 선 매그넘 작가들이 흑백 사진을

고집할 때 사울 레이터는 일상적 풍경에도 ‘결정적 순간’이 있음을 간파하고 컬러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세상에 존재하는 색을 있는 그대로 카메라에 담은

그의 사진들은 이제 와 컬러 사진을 논할 때 빠질 수 없는 원조격이 되었다. 컬러가 주는 강렬한 이미지를 사울 레이터가 보여주는 방식은 절제미와

여백의 미가 담겨 있어 동양적인 아름다움을 전한다. 그래서일까? 몇 해 동안의 유럽 순회전에 이어 2017년에 열린 일본 분카무라 전시회에는 수많은

관객이 몰려서 사진전으로서는 이례적인 성공을 이루었다.



영화 '캐롤'의 시작점


영화감독 토드 헤인즈의 '캐롤'은 독특한 미장센으로 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다채로우나 절제된 컬러 감각과 불안한 사랑을 하는 두 사람의 내면을

담은 파격적 구도가 눈길을 끈다. 1950년대의 뉴욕 중산층의 삶과 라이프스타일, 배경을 완벽하게 영화화했다는 토드 헤인즈는 사울 레이터, 비비안 마이어의

사진에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고 발표한다. 사울 레이터의 사진과 '캐롤'의 장면은 상당 부분 닮아 있고 주인공의 외로움을 담아내기에 충분했다.

이후 패션과 예술계에서 1950년대 뉴욕의 풍경은 요즘 유행하는 레트로 트렌드를 이끄는 소재가 되고 있다.



지금 살아가는 이곳을 사랑하는 방법


사울 레이터는 좋은 사진을 위해 여행을 떠나거나 이국적인 장소에 가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는 평범한 일상 속에 삶의 핵심이 들어 있으며 아름다움이

 그곳에 있다고 생각했다. 23세에 화가가 되기 위해 뉴욕으로 가서 평생을 뉴욕에 머무른 그는 거리로 나가 주변을 찍으며 삶의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

단순히 거리 사진가라는 명성을 넘어 ‘뉴욕이 낳은 전설’이라는 수식어가 탄생한 이유다.


또한 그는 랍비를 포기하고 사진을 택한 것에 대해 ‘세상에 가르침을 주기보다 세상을 그저 바라보고 싶었다’라고 말한다.

아무것도 가르치지 않고 아무것도 강요하지 않는 사진, 그의 사진들은 마치 시처럼 조용히 마음에 스며든다.




출간일

2018년 07월 31일


쪽수,무게,크기

312쪽 | 632g | 148*210*30mm





상품사용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상품 QN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회사소개공지사항채용개인정보이용안내약관입점제휴올페이사업자